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2월02일 00시00분 ]

채문식의 그림에세이

채만식 문학관과 마찬가지로 실내는 자연광이 차단되고 인공조명을 사용하고 있었다. 개인을 다루고 있는 문학관 치고 전시실이 비교적 넓은 편이었다. 따라서 많은 수의 인공조명을 사용하고 있었고, 어두웠지만 은은한 느낌이 들었다. 채만식 문학관과 비슷한 느낌.

내부에는 1층 로비에 소파가 있었다. 옆에는 앉아서 읽을 수 있는 책 몇 권이 꽂혀 있었다. 외부는 넓은 잔디밭이 있었다. 하지만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는 찾아볼 수 없었다. 외부에도 많은 수의 벤치와 등나무가 있었던 채만식 문학관에 비교해 아쉬운 부분이었다. 아리랑 문학관에는 학예연구사를 비롯한 2명의 큐레이터가 근무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벽골제 사업소와 같이 운영되고 있는 특성상 안내를 받으려면 사전예약이 필요하다.

안내 데스크에 있던 직원에 따르면 하루 평균 60~70명의 관람객이 방문한다고 한다. 내가 갔던 시간이 3시 정도였는데 관람객은 서너 명 정도 있었다. 체류시간은 30분에서 한 시간 정도가 소요되었다. 이는 관람객의 개인 취향에 따라 다를 수 있다. 휴관은 채만식 문학관과 마찬가지로 매년 1월 1일과 매주 월요일이고 관람시간은 오전 9시에서 오후 18시까지이다.내부에는 1층 로비에 소파가 있었다. 옆에는 앉아서 읽을 수 있는 책 몇 권이 꽂혀 있었다. 외부는 넓은 잔디밭이 있었다. 하지만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는 찾아볼 수 없었다. 외부에도 많은 수의 벤치와 등나무가 있었던 채만식 문학관에 비교해 아쉬운 부분이었다. 아리랑 문학관에는 학예연구사를 비롯한 2명의 큐레이터가 근무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벽골제 사업소와 같이 운영되고 있는 특성상 안내를 받으려면 사전예약이 필요하다.

안내 데스크에 있던 직원에 따르면 하루 평균 60~70명의 관람객이 방문한다고 한다. 내가 갔던 시간이 3시 정도였는데 관람객은 서너 명 정도 있었다. 체류시간은 30분에서 한 시간 정도가 소요되었다. 이는 관람객의 개인 취향에 따라 다를 수 있다. 휴관은 채만식 문학관과 마찬가지로 매년 1월 1일과 매주 월요일이고 관람시간은 오전 9시에서 오후 18시까지이다.

 

본 기사는 뉴스솔루션의 데모페이지 입니다.
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도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수도 있습니다.
홍길동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76331064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해피뉴스에 네이버지도 서비스를 실시합니다. (2019-01-22 11:14:03)
002동 주민들의 노력이 결실로 맺어져 (2018-02-02 00:00:00)
Query Time : 0.68 sec (This is only view Demo)